[이슈분석]

경제전망 밝고 北 잠잠.. 원화 힘 더 받는다

14개월만에 1100원 무너진 원.달러 환율.. 심상찮은 원화 강세
환율하락 가팔라지자 당국 개입해 속도 조절
기준금리 인상도 예고돼 원강세 당분간 이어질듯


원·달러 환율이 빠른 속도로 하락(원화가치 상승)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 경제지표 호조에 해외 금융기관이 우리 경제에 대한 낙관적 성장전망을 내놓으면서 시작된 원화강세는 지난 16일 기축통화국인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체결 소식이 전해지면서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하락하자 외환당국도 환율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당분간 원화강세는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가파른 원화강세 속도

17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3.9원 내린 1097.5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전일 대비 4.4원 내린 1097.0원에 출발해 하락세를 이어가다가 오전 한때 1093원대로 떨어졌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 29일(1098.8원) 이후 거의 1년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후 당국의 실개입으로 추정되는 물량이 나타나면서 환율은 상승 쪽으로 방향을 틀었고 1095~1098원에서 등락하다가 1097.5원에 장이 마감됐다. 하락속도가 가팔라지면서 외환당국에서는 "레벨보다 속도가 중요하다"며 "속도가 빠른 감이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같은 원화강세는 어느 정도 예견된 측면이 있다. 올 들어 지표들이 계속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수출 증가에 힘입어 우리 경제는 지난 3.4분기 1.4% 성장을 하면서 올 4.4분기에 마이너스 성장을 하더라도 3년 만에 연 3% 성장 달성이 충분히 가능하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악화됐던 중국과의 관계가 회복됐고, 북한의 도발이 두 달 이상 잠잠해진 것도 원화강세의 이유로 꼽힌다. 더구나 전일 한국이 기축통화국인 캐나다와 통화스와프를 맺으면서 원화강세의 재료가 됐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북한 리스크가 소강국면에 들어간 것이 크다. 그동안 지표적으로는 원화강세의 여건은 됐지만 억눌려 있었다"며 "직접적 계기는 한.캐나다 통화스와프 협정 체결이 강세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원화 추가 강세 이어질 전망

변동성은 있겠지만 원·달러 환율 하락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가깝게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이 있다.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오는 30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화정책이 완화에서 긴축으로 바뀔 경우 시장에 유동성 공급이 줄고 이는 원화강세로 연결된다.

아울러 글로벌 경기호조가 내년에도 계속되면 수출 중심의 우리 경제는 지금의 성장 흐름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 일각에서는 내년 원·달러 환율이 1050원까지 밀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원화 초강세는 우리 수출의 가격경쟁력에 타격을 준다. 따라서 환율안정을 위해 외환당국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 그러나 미국이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카드를 꺼낼 수 있어 개입은 쉽지 않다. 지난달 미국 재무부는 '10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을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했다.

미국은 환율조작국에 투자한 미국 기업에 금융지원을 금지하고, 환율조작국 기업의 미국 연방정부 조달시장 진입을 막는다.
아울러 국제통화기금(IMF)을 통해 환율조작국의 환율정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무역협정을 할 때 환율조작국의 통화가치 저평가, 경상수지 흑자 시정 노력 등을 연계한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특성상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조치인 것.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는 "원화강세가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더 신경 쓰이는 것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때문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는 것"이라며 "미국 행정부의 눈치를 봐야 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환율을 낮추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