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제주에 VR콘텐츠 체험존 개관

24일 제주 연동에 문을 연 지역상생 VR콘텐츠 체험존 ‘플레이박스(PLAYBOX)’ 개관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롤러코스터 VR 콘텐츠 체험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제주 연동 수목원테마파크에 국내 첫 지역 상생 VR콘텐츠 체험존'플레이박스'을 열었다.

'플레이박스'는 제주지역 관광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콘진의 '2017 VR콘텐츠 체험존 구축 지원사업'을 통해 조성됐다. 카카오와 수목원테마파크, 피엔아이시스템 등 제주도 내 지역기업 3개사가 참여했다.

카카오는 보유 플랫폼을 기반으로 마케팅 전반을, 수목원테마파크는 체험존 장소를 제공하며, 제주도의 대표 VR 기업인 피엔아이시스템은 다양한 VR콘텐츠 수급과 시뮬레이터(하드웨어) 등의 지속 관리를 맡았다.

카카오는 한콘진과 협력 아래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한 VR 콘텐츠를 테스트하는 거점으로 플레이박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플레이박스'에는 ▲VR어트랙션 시뮬레이터 존 ▲워킹 어트랙션 ▲로봇 코딩 체험존 ▲VR 무비존 등 총 4개의 테마존이 들어선다. 그 중에서도 제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항공투어 VR콘텐츠 '제주 하늘을 걷다', 제주 3대 명산 중 하나인 산방산과 용머리해안을 배경으로 360도 롤러코스터를 즐기는 VR 어트랙션(놀이기구) '제주윈드코스터' 등 제주를 테마로 한 콘텐츠가 주목할 만하다.

이 외에도 '모탈블리츠 워킹어트랙션'과 중국 만리장성을 배경으로 인력거를 탑승하는 '만리장성' 등 VR콘텐츠 11종도 관람객들을 맞는다. 특히 로봇과 드론, 블록 등을 이용해 코딩을 배울 수 있는 교육 콘텐츠는 학생 및 학부모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24일 개관식에서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제주도에 문을 연 '플레이박스'는 국내 VR콘텐츠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콘진은 역량 있는 VR콘텐츠의 성장을 견인하고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재육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