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표 2박3일 호남행…'통합론' 설득 나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호남을 찾아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론에 대한 설득에 나선다.

7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오는 9~11일 2박 3일 일정으로 광주와 전남·전북을 살피는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반발하고 있는 호남 지역에 직접 들어가 승부를 보겠다는 각오다.

호남 중진 의원들은 이 같은 계획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안 대표가 호남을 방문해도 이미 차가워진 바닥 민심을 되돌릴 수 없을 것이란 주장이다.

안 대표는 9일 오후 전남도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어 10일에는 목포에서 열리는 김대중마라톤 대회에 참석한 뒤 지방의원, 당직자들과 오찬을 가진다. 이어 조선대학교에서 '광주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11일에는 전북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연뒤 예산 관련 현장 방문을 하고 당원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

안 대표는 일정을 소화하며 통합론에 대한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반대 여론이 거세지면 논의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도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통합포럼' 조찬 세미나에 직접 참석해 바른정당의 유승민 대표와 대화를 나누며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균열' 수습을 시도했다.
이어 곧바로 호남을 찾으면서 통합 장애물들을 돌파해가려는 의지로 해석된다.

호남계 의원들은 안 대표의 계획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그런 무망한 설득은 할 필요가 없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