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임금체불’ 이랜드파크 전 대표 벌금 500만원


박형식 전 이랜드파크 대표가 아르바이트 직원 임금 미지급과 관련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박종학 판사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표(50)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박 전 대표는 2015년부터 1년여간 근무하다 퇴직한 근로자 A씨의 2015년 10월분 임금을 비롯해 근로자 4767명에 대한 휴업수당, 연장근로수당, 야간근로수당, 연차휴가수당 등 합계 4억여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한 영업점에서 근무 중인 근로자 B씨의 2016년 9월분 임금을 포함해 근로자 623명에 대한 각종 수당 합계 9200만원 가량을 체불한 혐의도 있다.

박 판사는 “피고인이 동종전력으로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것 외에 처벌받은 적이 없는 점, 근로자들에 대한 임금 등 지급을 위해 상당한 금원을 지급하거나 공탁한 점,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이랜드파크는 애슐리, 자연별곡 등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생들의 임금을 제대로 챙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이랜드파크는 15분 단위의 쪼개기 계약을 통해 14분 일하면 연장근로수당을 주지 않는 등 각종 수당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난이 일자 이랜드그룹은 박 대표를 해임하고 그룹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