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내대표 중립 단일후보에 한선교, "떳떳한 자격있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중립지대 원내대표 단일 후보로 선출된 후 함께 경쟁한 이주영(왼쪽), 조경태 의원(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할 중립 단일후보로 4선의 한선교 의원이 선출됐다. 이로써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한 의원을 비롯해 김성태, 홍문종 등 3파전으로 좁혀졌다.

한국당 중립후보 단일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인 나경원 의원은 7일 한 의원과 이주영, 조경태 의원 등 3명 후보 가운데 한 의원이 단일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단일후보 선출은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하려 했지만 명부를 입수하지 못해 한국당 지지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로 이뤄졌다.

한 의원은 단일후보 선출 직후 기자들에게 "당내 화합과 사당화 방지, 문재인 좌파정권의 독주를 저지하는 커다란 뜻을 두 후보님들의 뜻을 받들겠다"며 "며칠 안남았지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과 관련, "제일 먼저 얘기 나누던 분 있다"며 "그 분과 대화를 마무리 하면 그 결과에 따라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한 의원은 당내 일각에서 중립 단일후보라는 표현에 대한 의구심 제기에 "당의 소위 유력후보 두 분이 계시는데 그분들은 다 일정 숫자의 그룹들이 지지한다"며 "우리는 거기서 지지하지 않고 도와주지도 않는 후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일 큰 명제로 삼은 것은 당내 화합, 사당화를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립지대에서 큰 뜻을 이루자하는 세 후보이기 때문에 중립지대 후보로서 떳떳한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원내대표가 될 경우 홍 대표와 원활한 관계로 당을 이끌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홍준표 대표랑 저랑 친하다"며 "제가 나이도 어리고 후배기 때문에 홍 대표한테 들이댈 수도 있다. 만약 내가 원내대표가 되면 잘 지낼 것"이라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