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주원 'DJ 비자금 폭로' 보도, 정치적 음해인지 밝혀야"

지령 5000호 이벤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박주원 최고위원이 과거 김대중(DJ) 전 대통령 비자금 의혹을 제보했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밝혀야 하고, 반대로 사실임이 확인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한 일간지에 박 최고위원에 대한 보도가 있었는데, 사안의 성격이 공소시효가 지난 이야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안 대표는 또 선거구제 개편과 관련해선 "개헌과 선거제도개혁은 국가 개혁의 제1과제이며 적폐청산 제1과제다"라며 "국회가 5000만 국민의 뜻을 담을 수 있게 구성되고 국민 한 분, 한 분의 표가 죽은 표가 아닌 살아있는 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제도 개혁은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시대의 명령이다"라며 "모든 정당은 정략의 계산기를 내려놓고 민심이라는 나침반을 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반대해도 개혁 열차는 출발하고, 국회 시계는 돌아간다"며 "국민의당은 작은 이익이 아니라 대의를 따라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