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 박주원 보도에 "충격 금할 수 없다"

지령 5000호 이벤트
`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김대중 전 대통령(DJ) 비자금 의혹을 제보한 사람이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이런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8년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DJ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바가 있다"며 "이에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그때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다"며 "그러나 주성영 의원께서는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