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주원, 한점 의혹없이 이실직고해야… 국민의당도 응분의 조치 있어야"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 논란'과 관련 "한점 의혹없이 이실직고부터 하라"고 주장했다.

김현 대변인(사진)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오늘자(8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박주원 최고위원은 검찰수사관으로 서울지검 특별수사부와 대검중수부 등을 거치며 2006년에는 한나라당 소속으로 안산시장을 역임했고,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당 경기도당위원장으로 핵심적인 지위에서 활동한 인물이"이라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철학, 가치와 노선을 계승한다는 국민의당의 최고위원이 정치공작에 가담한 일은 경천동지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주원 최고위원은 당시 주성영의원에게 허위 제보하게 된 일체의 과정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국민 앞에 이실직고해야 한다"며 "아울러 국민의당 지도부는 박주원 최고위원에 대한 응분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