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복지 논란 속 70%대 유지..정당 지지율은 '고정'


문재인 정부 첫 예산이 처리된 가운데 복지 이슈가 부각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소폭 하락했지만 70%대 지지율을 유지했다.

다만 예산정국 소용돌이에도 각 정당의 지지율은 당장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4%로 전주 대비 1%포인트 감소했다.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8%로 같은기간 대비 1%포인트 늘었다.

그러나 지난 10월 2주차 이후 9주 연속 70% 지지율을 유지하면서 지지기반이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직무수행 긍정평가 이유와 부정평가 이유에서 복지이슈가 충돌해 언제든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직무수행 긍정평가 가운데 '복지확대' 비율이 15%로 전주 보다 4%포인트 늘었고, 부정평가 중 '과도한 복지' 비율은 10%로 상대적으로 많은 비중을 보였다.

예산안 처리과정에서 불거진 '세금인상' 논란도 부정평가 응답의 5% 비중을 차지했다.

정당 지지율에선 전주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각당이 예산안 처리를 놓고 첨예한 대립을 보였으나 일단 지지율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46%로 지난주 보다 1%포인트 하락하는데 그쳤고, 원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율도 같은기간 1%포인트 하락한 1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캐스팅보트 역할을 한 국민의당 지지율은 여전히 5%를 기록하며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비교섭단체로 예산정국에서 활약을 하지 못한 바른정당과 정의당 지지율은 각각 8%, 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