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돋보기]

초중고생 희망직업 1위는 11년째 '교사'…의견 분분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SNS돋보기] 초중고생 희망직업 1위는 11년째 '교사'…의견 분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학생들이 선호하는 직업 1위가 11년째 교사라는 설문 결과를 두고 26일 인터넷상에서는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의견이 크게 엇갈렸다.

지난 25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올해 6∼7월 전국 초·중·고 1천200곳 학생·학부모·교사 등 5만1천494명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학생들의 희망직업 1위는 2007년 이후 줄곧 교사가 차지했다.

네이버 아이디 'ddod****'는 "교사는 나라 발전에 중요한 직업"이라며 "교사의 능력을 어떻게 상승시켜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교육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aufr****'는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선생님이 꿈이었는데 방학이 있다는 것과 안정적이라는 점에서 부모님이 많이 권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적었다.

'sonc****'는 '교사, 의사, 경찰, 간호사 등 우리 삶에 유용한 직종을 꿈꾸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와 달리 'jaka****'는 "종일 거의 서 있어야 하고, 또 요즘 애들 관리하기 쉽지 않아서 업무상 스트레스도 상당히 높다. 현실적으로 편한 직업이 아니다"고 댓글을 달았다.

'wldo****'도 "임용이 하늘의 별 따기인 데다가 사명감 없으면 쉽게 할 수 있는 직업이 아닌데 복지 혜택 때문에 선택하는 것. 현실은 헬"이라고 이번 조사 결과를 안타까워했다.

다음 사용자 '돌격대장'은 "자신의 흥미, 적성보다 안전성을 보고 선택한 조사 아닐까"라고 지적했다.

희망직업 쏠림 현상을 줄이기 위해 진로교육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눈에 띄었다.

'하늘의나그네'는 "주입식 교육, 수능 대비 교육 12년간 하고 학교라는 틀에 갇혀서 선생님만 보고 사니 다른 직업이 뭐가 있는지도 잘 모른다"고 비판했다.


네이버 아이디 'xman****'는 "학생이 직접 본 직업이 교사뿐인데 뭘 더 고르겠냐"라며 "진로교육이 그만큼 덜 되었다는 것이다. 다양한 직업군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ju20****'도 "제일 자주 접하는 직업이 선생님, 회사원 그밖에 아는 직업이 의사, 경찰, 소방관 이 정도가 다인 걸 어떡합니까. 교육부가 대대적으로 진로교육에 힘써주지 않는 이상 절대 못 변해요"라고 주장했다.

sujin5@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