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서 가장 예쁜 소녀들.. 美 7살 쌍둥이 자매 화제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 [사진=클레멘츠 쌍둥이 인스타그램]

인형같은 외모로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소녀들'이라는 별명을 얻은 일란성 쌍둥이 자매를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렌지카운티에 살고있는 올해 7살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는 오밀조밀한 이목구비, 인형같은 외모로 순식간에 큰 인기를 얻었다.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 [사진=클레멘츠 쌍둥이 인스타그램]

자매의 엄마인 재키 클레멘츠씨는 지난 7월 자매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자매의 예쁜 모습에 반 년도 되지 않아 팔로워가 14만명을 넘었다.

그러자 아동복 브랜드와 잡지에서 화보 촬영 제의를 했고, 몇개의 모델 에이전시는 전속 계약을 원했다.

엄마 재키씨와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 [사진=클레멘츠 쌍둥이 인스타그램]

재키씨는 아이들에게 의사를 물어본 뒤 모델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었다.

어린 시절부터 청중 앞에서 춤을 추거나 공연하기를 좋아했던 자매는 단번에 모델 일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 [사진=클레멘츠 쌍둥이 인스타그램]

쌍둥이는 최근 일주일에 6개의 작업을 하기도 했다.
자매는 모델이 천직이라도 되는 듯 매 순간을 즐긴다고 한다.

촬영장 밖에선 여느 7살 소녀들처럼 뛰놀고 수영하기를 좋아한다.

레아 로즈와 에이바 마리 쌍둥이 자매 [사진=클레멘츠 쌍둥이 인스타그램]

이달 초에는 지역 방송국 KTLA에도 소개되며 더욱 이름을 알리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