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로 살펴본 2018년 주요 기업들의 다짐]

삼성디스플레이 이동훈 사장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기술혁신"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사진)은 2일 오전 신년사에서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기술혁신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는 국내외적인 위기 상황 속에서도 압도적인 기술력으로 글로벌시장에서 비교우위의 경쟁력을 확보해 재도약하자는 이 사장의 의지가 그대로 녹아있는 대목이다.

이 사장은 "혁신, 팀워크, 소통을 통해 2018년을 성공의 한 해로 만들어가자"며 "급변하는 디스플레이 시장환경과 치열한 경쟁속에 2018년은 임직원 모두에게 도전의 해가 될 것"으로 말했다.

그는 "일하는 방법을 혁신적으로 변화시켜 업무 효율을 향상시키고 서로를 존중하고 믿어야 한다"면서 "상하간, 부서간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해 삼성디스플레이만의 조직문화를 구축하자"고 당부했다.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