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 오설록 '오설록 1979'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 동시 오픈

오설록 1979 매장

아모레퍼시픽의 프리미엄 티 브랜드 오설록이 정통성과 진정성을 조화시킨 프리미엄 티룸 ‘오설록 1979’와 캐쥬얼함과 전문성을 담은 미래형 매장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을 2일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 1층에 함께 선보였다.

오설록은 차에 관한 오랜 역사와 자부할만한 품질을 생활 속의 차문화로 녹여 계승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도심 속 휴식공간, 오설록 티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오설록 티하우스는 한국인들에게는 젊고 세련된 방식으로 차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장소로, 외국인들에게는 한국 여행 중 방문해야 할 명소로 떠오르며 한국의 차 문화를 국내외에 알리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 1층에 동시에 개점한 두 매장 중 ‘오설록 1979’는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자, 서성환 선대 회장이 한국 전통의 차 문화를 부흥시키고자 한라산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녹차밭으로 개간하기 시작한 1979년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해당 매장에서는 오설록 브랜드의 역사와 멋을 극대화하면서, 정통성이 깃든 품격 있는 공간을 선보이는 데 중점을 두었다.

특히 ‘오설록 1979’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전문 티 소믈리에의 ‘마스터즈 티 차우림 서비스’, 오설록 차와 제주 식재료, 전통적인 먹거리를 재해석한 ‘오설록 애프터눈 티세트’ 등 시그니쳐 서비스와 메뉴를 통해서도 고객에게 오설록만의 정통성과 전문성을 전할 예정이다.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은 티 소믈리에의 전문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차 제조 방식이 돋보이는 티바를 통해 고객에게 오설록 티하우스의 미래형 매장을 선보이고자 했다고 아모레퍼시픽측은 설명했다.

또한,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에서는 핸드 브루잉, 질소 충전 등 차를 활용한 다양한 시도와 전문적인 제조가 돋보이는 메뉴도 함께 선보이게 된다. 녹차 식빵을 비롯한 신선한 베이커리, 병으로 포장한 밀크티 등을 통해 오설록만이 선보일 수 있는 향긋한 맛과 풍미를 극대화한 특별한 메뉴를 지속해서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