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일본GDP 끌어올릴 수도 <노무라>

지령 5000호 이벤트
일본의 비트코인 광풍이 GDP도 끌어올릴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노무라인스티넷의 수이몬 요시유키와 미야모토 카즈키 경제 애널리스트들은 “일본투자자들이 2017년 1년간 비트코인 투자로 실현시키지 않은 부의 규모를 추산해봤다”면서 “일본인들이 보유한 비트코인 가치는 약 3조2천엔이며 이는 소비를 232억~960엔까지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 가격 폭등이 2017년 4분기에 집중되어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의 이익 실현 시기는 2018년 1분기가 될 것”이라면서 “비트코인이 전기대비 2018년 1분기 실질 GDP 상승률에 미친 영향을 연간으로 환산하면 0.3pp 올리는 셈” 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동안 엔화로 투자한 비트코인 거래는 전체 가상화폐 거래 중 약 절반을 차지했다. 지난 몇 주를 제외하면 달러화는 엔화에 이어 2위였다.

한편 쿠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지난 12월 비트코인 가격 폭등은 투기의 산물이라고 말한 바 있다.

jwyoon@fnnews.com 윤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