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대운 전문건설공제조합 이사장 "2018년을 변화와 혁신의 해로 만들자"

지령 5000호 이벤트

전문건설공제조합은 지난 1월2일 신대방동 전문건설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시무식을 개최했다.

유대운 이사장은 신년사에서 "세계 경제의 회복세 속에서도 국내 경제 및 건설업계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면서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예산 감소,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따른 건설투자 위축을 경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특히 "저가수주에 따른 고통과 함께 인건비, 자재비, 장비대금의 인상으로 인한 전문건설업체들의 부담이 날로 커져가고 있는 실정"이라며 "조합에 대한 조합원의 요구와 기대는 점차 높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직원들에게 변화와 혁신을 주문하며 "최근 2년 연속 최대 당기순이익 달성이라는 경영성과에 도취되어 방심하거나 안주하지는 않았는지 되돌아 봐야한다"면서 "2018년을 조합 변화와 혁신의 해로 삼아 조합원으로부터 신뢰받는 조합, 임직원이 자랑스러워하는 조합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 경영 목표로는 △주인의식 △공공성-수익성 균형 △선제적 업무처리 △현장경영 4가지 사항을 제시했다.

유 이사장은 "4만9천 조합원이 우리 조합의 출자자이자 주인이지만, 조합의 업무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바로 임직원 여러분들"이라며 "조합원의 소중한 출자금을 보호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주인의식을 갖고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를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무식에 앞서 조합은 지난 2017년도에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한 직원 23명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