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안양시 친기업정책 S등급 공인

지령 5000호 이벤트
이필운 안양시장.


[안양=강근주 기자] 행정안전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안양시를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공인했다.

3일 안양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 주관한 전국기업환경지도(5개 등급 S-A-B-C-D) 평가 결과 경제활동 친화성 종합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전국기업환경지도 경제활동친화성 평가는 전국 228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장 설립 및 다가구주택 인·허가 조례, 창업 지원, 기업융자 및 보조금 등 16개 분야 102개 지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안양시는 16개 분야 중 8개 분야에서 S등급을 받았으며 기업 유치, 산업단지, 창업 지원, 음식점 창업, 적극행정, 공공계약 등 6개 분야는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기업체감도 역시 2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안양시는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으며, 불합리한 자치법규 정비, 규제개혁 직원교육 및 긍정적인 법령해석 등 규제개혁을 추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안양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평가받은 것은 인허가 행태개선 및 현장중심, 소통중심의 과감한 규제개혁을 추진한 결과”라며 “지역 현안사업 및 기업애로 발굴·해결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는 발로 뛰는 소통데이 운영을 통해 기업을 직접 찾아가 기업 애로사항을 접수, 현장에서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맞춤형 기업지원 활동을 펼쳐 경기도가 주관한 기업SOS 시스템 운영성과 평가에서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