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30개교 외국학교와 교류 펼쳐

지령 5000호 이벤트
올해 부산지역 30개 초.중.고 학생들이 글로벌 시대를 맞아 외국학생들과 다양한 교류활동을 펼치며 글로벌 역량을 강화한다.

부산시교육청은 올해 학생들의 해외교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구촌 친구 프로젝트'와 '초등학교 화상국제교류 운영학교' 사업을 펼친다고 3일 밝혔다.

지구촌 친구 프로젝트는 해외교육 교류를 희망하는 초.중.고 20개 학교를 선정해 외국학교와 교류하며 수업참관, 문화체험, 홈스테이 등을 한다.
교육청은 이 사업을 위해 외국학교 사전 답사, 저소득층 자녀 교류활동비 등 명목으로 한 학교당 1000만원씩을 지원한다.

초등학교 화상국제교류 운영학교는 초등학교 10개교에 외국학교와 공동수업 등 화상교류 활동을 지원한다. 이 사업에는 한 학교당 200만원이 지원된다.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