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박물관, 초등생 대상 '겨울방학 가족박물관 교실' 운영

지령 5000호 이벤트
부산시립박물관이 겨울방학 기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가족박물관교실 '부산을 비춰라! 나만의 유물램프!'를 운영한다. 부산의 역사적인 사건을 그려 넣어 완성한 유물램프.
부산시립박물관이 겨울방학을 맞은 초등학생들에게 부산 대표 역사.유물을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부산박물관은 겨울방학 기간 가족박물관교실 '부산을 비춰라! 나만의 유물램프!'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초등학생 1∼2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9~11일까지, 3~6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16~18일까지 하루 2회(오전.오후) 실시된다.

교육 내용은 지난해 7월 재개관한 부산박물관 부산관의 대표 유물을 알아보고 역사적 사건을 나만의 방법으로 그린 뒤 '유물램프'를 만들어보는 체험이다.


부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가족박물관교실은 겨울방학 기간 중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으로, 반드시 참가 학생 1인에 성인 1인이 동반해야 한다"며 "조선시대와 근현대시대의 부산을 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역사 체험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강 접수는 초등학교 1~2학년은 3일부터, 3~6학년은 오는 10일부터 각각 오전 9시 부산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 초등학생과 가족 300팀(회당 25팀)을 선착순 모집한다.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