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솜리조트 우선협상대상자에 호반건설

법정관리가 진행중인 리솜리조트 매각우선협상대상자에 호반건설이 선정됐다. 리솜리조트는 TV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촬영지로 유명세를 탄 곳이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과 매각주간사 삼일회계법인은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호반건설을 선정했다.

스토킹호스(Stalking-horse) 방식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다. 스토킹호스 방식은 공개매각 입찰을 진행하기 전 입찰을 통해 조건부 인수계약자를 선정하고, 이후 정식 매각공고를 통해 인수자를 정하게 된다. 호반건설이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들어온 원매자보다 가격 등 우월한 조건을 제시하면 리솜리조트를 인수하게 된다. 매각주간사는 빠른 시일 내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27일 진행됐던 매각 본입찰엔 호반건설을 포함 총 4곳이 참여했다. 이들 업체는 지난 21일까지 실사를 진행했다.

리솜리조트 매각은 회사 자산 전체와 영업 관련 승계 부채(공익채무)를 일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달된 인수자금은 회생채무를 변제하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회생채무는 회생담보권 68억1300만원, 회생채권 5468만5800만원, 공익채권 84억900만원 등 미확정구상채권을 포함해 5620억8000만원이다.리솜리조트의 주요 주주는 농협은행(67.20%, 지난해 4월 기준)과 신상수 전 회장(27.20%), 관계사인 리솜마케팅(5.60%)이다.

리솜리조트는 지난 2001년 충남 태안 안면도에 건설한 오션캐슬과 충남 예산에 있는 덕산 스파캐슬, 충북 제천의 제천 포레스트 등 종합리조트 총 3곳을 보유하고 있다. 리솜리조트가 보유한 강원도 고성군 화진포 사업 부지의 경우, 가치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달 중 KTX 경강선이 개통돼 영동지역 접근성이 개선되고 평창올림픽 등 호재에 힘입어서다.

리솜리조트는 매출원가와 금융비용을 관리하지 못해 매년 적자를 냈다. 특히 신상수 전 리솜리조트 회장이 2015년 NH농협은행 등에서 650억원 대 사기대출을 받아 구속 기소된 사건이 회사에 치명타가 됐다 . 2015년 채권단과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협약을 맺었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아 결국 지난해 2월 대전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