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다 보면 꺼줘"… LG전자, 인공지능 TV 개발

LG 독자 AI플랫폼 딥씽큐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하며 사물인터넷.검색까지 가능
CES 2018에서 공개키로

LG전자 모델이 '씽큐 TV'를 체험하고 있다.
"지금 보고 있는 프로그램 끝나면 꺼줘."

LG전자가 인공지능(AI) TV를 선보인다. LG전자는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 씽큐(ThinQ)', '슈퍼 울트라HD TV 씽큐'를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8에서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LG 씽큐 TV는 독자 AI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와 구글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음성으로 TV를 제어하고, 콘텐츠를 검색하며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사물인터넷(IoT) 가전을 작동시킬 수 있다.

LG 씽큐 TV는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TV 기능을 조작한다. LG AI TV에서는 매직리모컨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명령하면 된다. "시네마 모드로 변경해줘", "게임기에 연결해줘"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것.

콘텐츠 검색도 편하다. "구글포토에서 지난해 라스베이거스에서 찍은 사진을 보여줘"라고 말하면 사용자의 구글포토 계정에서 해당 사진을 찾아 보여준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주요모델에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을 장착해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했다.


LG전자는 나노셀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을 더한 슈퍼 울트라HD TV도 선보인다. 올해 초 첫 선을 보인 나노셀은 약 1㎚ 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기술이다. LG전자는 여기에 풀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을 더해 액정표시장치(LCD) TV의 약점인 명암비와 빛 번짐을 개선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