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보아오 포럼 이사 물러날듯

관련종목▶

상임이사직 임기 4월 종료 ..글로벌 활동폭 좁아질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보아오 포럼' 상임이사직에서 오는 4월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보아오 포럼은 지난 2002년 아시아 국가, 기업, 민간단체 사이의 경제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아시아의 다보스 포럼'이라고도 불린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임기가 끝나는 오는 4월을 끝으로 보아오 포럼 상임이사직에서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이 부회장의 글로벌 활동은 한층 보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게 됐다는 분석이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해 이사회에 불참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임기 연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3년 4월부터 5년 임기로 최태원 SK그룹 회장 뒤를 이어 이사직을 수행해왔다.
보아오 포럼의 이사장은 현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가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고촉통 전 싱가포르 총리,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 쩡페이옌 전 중국 국무원 부총리 등과 함께 이사진에 포함됐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올해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며 "임기가 오는 4월에 끝나기 때문에 이후 거취는 이사회에서 최종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