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사회적 가치 창출’ 조직 신설

환경영향 감축 기술 만들고 환경.안전.건강 등 개선 지원
가치측정 지표 지속적 개선도

SK하이닉스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경영철학으로 삼고 담당 조직을 신설했다. 기업의 지속경영과 사회적 지지를 위해서는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는 게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의 신념이다.

SK하이닉스는 3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새해 경영방침으로 확정했다. 이를 위해 올해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에서 임원급 조직인 지속경영추진담당을 신설했다.

이 조직에서는 반도체 사업을 기반으로 새롭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고 추진한다. 그 일환으로 제조 공정에서 수질.대기 등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저전력 신제품 개발 및 생산을 주도해 에너지 절감에 앞장설 계획이다. 또 협력사의 환경, 안전, 건강 수준 개선을 지원하는 등 각 분야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키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사회적 가치를 관리하기 위해 정량화된 지표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약 3개월 간 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외부 전문가 및 교수 등과 논의해 사회적 가치 측정 체계를 구축했다. 시범 측정 결과 지난해 1~3분기 동안 SK하이닉스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 금액은 5조1521억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같은 기간 동안 거둔 당기순이익(7조4220억원)의 약 69% 수준이다.

사회적 가치 측정에 활용된 대표적인 성과 지표로는 생산 공정 및 제품 사용 상의 온실가스 감축량, 협력사 지원 등의 성과를 반영했다. 아울러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조성된 사회공헌 금액, 법인세, 임금, 배당 등 사회의 경제 주체들에게 환원되는 금액 등도 포함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 모두를 확대하는 것이 글로벌 기업 시민의 역할"이라며 "SK하이닉스가 속한 반도체 산업 생태계는 물론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사회적 가치 측정 지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달 말에는 그룹의 최고경영자(CEO)들이 모이는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측정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평소 "기업이 돈만 벌어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사회적 가치를 키우는 것이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경영 패러다임의 변화를 강조했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2018년에 실천할 4대 중점과제 중 사회적 가치 창출 본격화를 첫째로 꼽고, 각 관계사에 자신의 회사가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에 기반해 다음 단계로 나아갈 것을 당부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