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15개 사업장에 드론 도입

보상 등 12개 업무 활용

이르면 2월부터 토지.주택 관련 업무에 드론이 본격 활용된다. 이로 인해 창출되는 신규 드론시장은 연간 25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3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15개 사업지구에서 조사.설계.공사관리 등에 드론을 우선 활용하고 향후 지속 확대한다고 밝혔다.

LH는 그동안 관련 용역과 시범운용을 통해 계획부터 시설물 유지관리 단계까지 주요사업 전 분야에 대해 드론 활용을 검증해 왔으며 5개 분야 12개 업무(후보지조사, 공람공고, 보상, 현황조사측량, 토목BIM 설계, 건축설계, 단지공사, 도로공사, 건물공사, 안전진단, 자산.유지관리, 홍보)에 드론을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드론으로 취득된 다양한 공간.공사정보의 처리.가공.활용을 위해 LH는 세계 최초의 원스톱 운영시스템을 구축한다.

시스템을 통해 전국 LH 사업지구를 비행하는 모든 드론은 사전승인을 받아야 하며, 중앙통제에 따라 현장에 설치된 지상관제장비(내비게이션, 경로추적, 스마트폰View 등)를 통해 비행하게 된다.

현장(사업본부)에서 취득된 영상들은 중앙 통제실로 실시간 전송되며 중앙 통제실은 수신영상을 GIS 정보로 변환한다. 변환된 정보는 현장으로 재전송되고 빅데이터 서버(도시플랫폼)에도 저장된다. 부품.소모품에 대한 유지보수 관리체계도 구축해 추락 등으로 인한 기체 손실.고장 시에도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


전국 LH 사업 현장에 드론을 전면 활용하는 경우 연간 약 2500여회의 비행소요가 예측되며, 연간 약 250억원의 신규 드론시장이 형성될 전망이다. 이와함께 기존 연 130억원이 소요되는 항공촬영 업무를 드론으로 대체하는 경우 비용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한 건설관리로 공사과정의 투명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되며 다른 공공기관 및 민간 건설업계에도 선도적인 사례가 돼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