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PGA투어 최대 관심사는 男 랭킹 1위 싸움

지령 5000호 이벤트

타이거 우즈 부활

2017-2018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최대 관심사는 무엇일까.

미국프로골프협회는 새해를 맞아 PGA투어 주요 관전 포인트를 5개를 압축해 발표했다. 첫번째 관심사는 미국의 라이더컵 수성이다. 미국프로골프협회가 라이더컵을 첫번째에 올린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과 더불어 이 대회를 주관하고 있어서다. 라이더컵은 미국과 유럽간 골프 대항전으로 2년마다 개최된다.

하지만 실질적 1위는 누가 안정적으로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를 지키느냐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지존'의 자리에서 물러난 뒤 남자골프 1위는 2014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2015년 조던 스피스(미국), 2016년 제이슨 데이(호주), 그리고 지난해 더스틴 존슨(미국) 등 매년 얼굴이 달랐다. 따라서 올 연말에 1위의 얼굴이 바뀔 개연성이 높다.

2위 스피스, 3위 저스틴 토머스(미국), 3위 존 람(스페인), 5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6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7위 리키 파울러, 8위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 등 현재 '톱 10'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누구나 1위 등극이 가능하다. 여기에 각각 11위와 13위로 밀려난 매킬로이와 데이도 1위에 복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세계랭킹 1위 경쟁은 18년만의 커리어그랜드슬래머 탄생 여부와 맞물려 있어 관심은 더 쏠린다. 4개 메이저대회 모두를 한 번 이상 우승하는 커리어그랜드슬램은 2000년 우즈가 달성한 이후 아직 달성자가 없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는 매킬로이, 스피스, 그리고 필 미켈슨(미국)이다. 매킬로이는 마스터스, 미켈슨은 US오픈, 스피스는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역대 6번째 커리어그랜드슬래머로 등재된다. 그런 점에서 커리어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선수 중에서 세계랭킹 1위가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12월에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른 우즈가 풀 시즌을 소화할 수 있을지 여부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우즈는 지난해 말 "2018년에는 꽉 채운 스케줄로 경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힌 바 있다.
우즈는 2013년 이후 풀 시즌을 소화한 적이 없다. 이와함께 우즈가 다시 투어 대회에서 우승할지도 올해 주요 관전 포인트 가운데 하나다. 우즈는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PGA투어 통산 79승째를 달성한 이후 3년여간 우승이 없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