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평규 S&T 회장 신년사 "뼛속부터 변화해야"

S&T그룹 최평규 회장(사진)은 3일 전 임직원에게 2018년 신년사를 통해 '근원적 변화'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는 사방에서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일었던 한해였고, 특히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 로봇기술, 생명과학이 전 분야를 주도하며 기업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 속에서 기업은 스스로 주마가편(走馬加鞭)하지 않으면 뒤처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전 분야에 있어 미래를 지향하며 '딥체인지'(근원적 변화)를 해야 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신사업, 신규고객, 신시장 등으로 새로운 성장의 길을 개척해나가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전 임직원에게 강한 응집력으로 역량을 집중해 여기저기서 일어나는 지각변동에 결코 흔들리지 말고 위기를 현명하게 이겨나가자고 당부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