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GBC 착공 난항..국방부, 비행안전 평가 요구

지령 5000호 이벤트
현대차그룹이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추진 중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작업에 제동이 걸렸다. 국방부가 뒤늦게 비행안전 영향에 대한 평가를 요구하면서다.

3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대차 GBC 개발사업에 대한 비행안전평가 및 전파영향평가에 대한 실무협의가 이뤄졌다. 지난달 22일 국토교통부 주재로 열린 제6회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GBC 건립 계획이 보류된데 따른 것이다.

국방부는 수도 서울은 국방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만큼 105층의 초고층 건축물이 들어섰을 때 전투비행과 레이더 이용 등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대공방어와 관련해 국방부와도 협의해야 하는지 몰랐으며, 필요하다면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위원회는 GBC가 건립되면 수도권 15곳에 흩어져 있던 기존 현대차 계열사 건물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과 계열사 인구 이동을 포함한 인구유발효과 재분석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당초 서울시와 현대차의 올해 상반기 착공 계획도 불투명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절차가 지연되는 점을 어느정도 예상했다"면서 "비행안전영향 평가 등 내용을 보완해 다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