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22년까지 도내 최고층 주상복합 49층 춘천에 세운다

지령 5000호 이벤트

옛 종합운동장 철거 부지에 5160여억원 민간 투자해 온의동 신시가지 2만1381㎡에 주상복합건물 신축.

[춘천=서정욱 기자] 춘천시는 3일 온의지구에 주상복합 49층 신축 사업계획을 승인되면서 도내 최고층시대를 열게 됐다.

3일 춘천시는 이번에 사업승인을 받은 주상복합개발 사업은 민간 사업자가 5160여억원을 투자해 온의동 신시가지 2만1381㎡에 도내 최고층인 지상 49층의 주상복합건물을 신축하게 된다.

3일 춘천시는 춘천시 온의동 신시가지 2만1381㎡에 도내 최고층인 지상 49층의 주상복합건물을 신축사업게획을 승인했다 고 밝혔다. 사진=서정욱 기자.
춘천시 공동주택허가 담당자는 “신축되는 주상복합 건물의 건축면적은 1만4928㎡에 연면적 25만7774㎡로 모두 1175세대의 아파트가 공급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신축 승인이 난 주상복합건물은 옛 종합운동장 철거 후 조성한 이 부지로 7년여 빈땅으로 방치돼 오다 지역 내 개발 사업이 활기를 띄면서 지난해 4월 877억원에 매각됐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