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따복버스 2개 노선 3월 신설…교통복지 증진

과천시청.


[과천=강근주 기자] 과천시가 '따복(따뜻하고 복된)버스' 운행 공모에 선정돼 2개 노선을 3월부터 신설, 운행한다. 이에 따른 운행손실금은 경기도가 지원한다.

따복버스는 교통취약지역, 산업단지, 관광지 등을 대상으로 운행하는 경기도의 맞춤형 교통복지 수단이다. 이들 지역은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만 이용수요가 발생해 운송업체가 통상 정규 노선 편성을 기피하는 실정이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그간 교통수요 부족으로 노선 운행이 부족했던 지역에 따복버스가 운행돼 우리 시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가 대폭 개선될 수 있게 됐다”며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천에 신설되는 따복버스는 과천시 벌말, 옥탑골, 매봉, 사기막골 등 문원동과 갈현동의 외곽지역 및 자연부락과 도심을 연계ㆍ순환하는 생활노선이다.

과천시는 이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시간대별 맞춤노선을 운행한다.
평일과 토요일은 오전 6시30분부터 10시까지, 오후 3시45분부터 23시 40분까지는 통학 및 출퇴근 편의를 위해 과천시청, 과천고, 과천역, 정보과학도서관, 벌말, 옥탑골, 매봉, 사기막골, 과천역, 과천고 경로로 운행한다.

평일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5시45분까지 시민회관 및 쇼핑센터 이용 시민들 편의를 위해 과천시청, 시민회관, 정부과천청사역(이마트, 새서울쇼핑타운), 정보과학도서관, 벌말, 옥탑골, 매봉, 사기막골, 정부과천청사역, 시민회관 경로로 운행한다.

이번 따복버스 운행으로 배차시간 간격이 기존보다 35분~45분 정도 감소되며, 운전기사의 휴게시간 증가로 안전사고 예방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