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인구 20만 구리시 스마트도시로 조성”

지령 5000호 이벤트
백경현 구리시장. 사진제공=구리시


[구리=강근주 기자] 구리시가 인구 20만명을 넘어섰다. 시 승격 이후 32년 만이다. 이는 그동안 저평가된 도시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 촉매제로 작용할 공산이 짙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시 승격 32년 만에 인구 20만명을 돌파했다. 이를 기반으로 망우리 너머로 인식되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구리시가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자족도시 기능을 갖춘 스마트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구리시는 12월 말 기준으로 7만7306세대, 인구는 20만42명으로 남자 9만9390명, 여자는 10만65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로 승격된 1986년 1월 기준 8만4000여명인 점을 감안하면 무려 32년이 걸린 셈이다.


20만 도시로 성장한 배경은 작년부터 입주가 시작된 갈매신도시 조성, 사통팔달의 편리한 교통환경, 강남 접근성 용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향후에도 인구 유입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에 따라 구리시는 20만 도시의 위상에 걸맞은 행정서비스를 더욱 꼼꼼히 제공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도시 브랜드 가치 상승은 물론 경기동북부 허브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런 측면에서 테크노밸리 유치 확정은 구리시에 호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