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원가회계’ 활용 조례공포…회계선진도시 입증

부천시청


[부천=강근주 기자] 부천시가 작년 12월29일 전국 최초로 ‘부천시 원가관리에 의한 박물관 등 입장료·관람료 징수 표준조례’를 제정, 공포했다. 2002년 전국 최초로 발생주의 복식부기 회계제도를 도입하고 발전시킨 부천시가 또 한 번 회계 선진도시임을 입증한 셈이다.

조례는 부천시가 운영 중인 시설의 입장료·관람료에 대해 주기적으로 운영원가를 산출·검토하도록 하고 요금 책정 시 원가회계정보를 활용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김홍현 부천시 원가관리팀장은 “원가산출 시 외부용역이 아닌 담당공무원이 직접 산출해 추가비용은 발생하지 않는다”며 “누구든 시설에 대한 원가산출이 가능하도록 맞춤식 모델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적용시설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례 제정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원가회계정보를 업무에 활용하도록 명문화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부천시는 작년 4월 국가위임사무인 ‘가족관계등록사무’에 대한 원가산출 결과를 바탕으로 대법원에 국고보조금 증액을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수영장 등 체육시설 이용료 인상 여부를 인근 시·군 유사시설과 단순비교를 통해 산출 결정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원가회계정보를 활용하기도 했다.

이런 경험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원가회계정보를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해 국내 지자체 회계제도를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 것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