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고성능 첨단고무소재 상용화 지원센터 '첫삽'

【순천=황태종기자】전남 순천시는 해룡산단에 국내 최초로 고무에 특화된 고성능 첨단고무소재 상용화 지원센터를 조성한다고 8일 밝혔다.


순천시와 전남도, 한국화학시험연구원이 공동 수행하는 이번 사업에는 국비 100억원과 민자 41억원을 포함해 총 22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올해말까지 8824㎡ 부지에 5,358㎡ 건축면적의 연구동과 고무배합동이 들어서며, 2019년 12월까지 관련 장비 47종을 구축해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국내 R&D 지원 및 시험, 평가 기관 중 최초로 고무에 특화된 인프라를 보유한 기관으로, 특히 자동차, 우주·항공, 선박 등 수송기기용 고강도, 고내열, 극저온 첨단 고무소재를 정밀 평가할 수 있는 특화된 장비를 구축한다.

순천시는 센터가 조성되면 관련 기업 매출 1000억원 증대와 26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순천 해룡산단은 순천뿌리기술지원센터가 지난해 8월 착공해 올해 6월 준공예정이고, 초경량 마그네슘 소재·부품산업 육성사업 단지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총사업비 3000억원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