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공항 출·입국 수속 12초면 '끝'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 전면 시행

대구국제공항에 설치된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

【대구=김장욱기자】앞으로 대구국제공항 출·입국 수속이 12초면 끝난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국제공항의 국제선 전 노선에 걸쳐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가 시행, 공항 이용객의 출·입국 수속 편의가 크게 증진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시와 대구출입국사무소는 지난해 협업을 통해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SES:Smart Entry Service)의 조기 도입을 추진해 왔으며, 애초 계획보다 1여년 앞당겨 시행하게 됐다.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는 심사관의 대면 없이 승객의 여권 및 바이오 정보(지문, 안면)를 통해 평균 12초만에 출·입국 수속이 이뤄져 대구국제공항의 출입국 수속이 한결 빠르고 편리해진다.

자동출입국심사 이용은 주민등록이 된 만 7세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이면 서비스 등록 후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만 19세 이상의 국민은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 외국인 등록 또는 거소 신고가 된 만 17세 이상의 외국인 역시 사전 등록 절차를 거치면 이용이 가능하다.

대구국제공항 내 자동출입국심사대 설치는 입·출국장 각각 2대씩 4대 규모다.

정의관 시 공항추진본부장은 "국제공항의 위상에 걸맞은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으며, 대구국제공항 이용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시·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대구국제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간 협업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 전면 시행에 앞서 12일 오후 3시 대구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시연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