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OLED TV 등 70개 어워드 싹쓸이

지령 5000호 이벤트
LG전자 직원들이 'LG AI 올레드 TV' 앞에서 상패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에서 총 70개 상을 수상했다.

1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CES 주관사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혁신상' 18개를 포함해, 현재까지 70개가 넘는 어워드를 받았다. 'LG AI 올레드 TV'는 '엔가젯', 'USA 투데이', '테크레이더' 등의 매체로부터 지금까지 22개 어워드를 받았다.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은 'LG 인공지능(AI)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최고 TV(Best of TV)'에 선정했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도 LG AI 올레드 TV를 '에디터스 초이스(Editor's Choice)'에 선정했다.

영국 정보기술(IT) 매체 '테크레이더'는 'LG AI 올레드 TV'를 '베스트 TV'에 선정했다.

'LG AI 올레드 TV'는 주요 모델에 적용한 화질칩 '알파9'으로도 '테크리셔스', 'AVS 포럼' 등에서 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올레드 TV로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선정한 'SSM 챔피언 어워드'도 수상했다. EPA는 제품, 기업, 기술 부문에서 각각 친환경성을 평가해 매년 상을 수여한다. 'LG 올레드 TV'는 제품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LG전자는 개발단계부터 폐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수은, 납 등 유해물질 사용 및 배출을 최소화했다.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리뷰드닷컴으로부터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된 것을 포함해 8개 어워드를 받았다.

LG전자가 새롭게 공개한 로봇 브랜드인 '클로이(CLOi)', 탑로더 세탁기, 하단에 미니워시를 결합해 활용도를 높인 의류 건조기 등 주요 가전도 유력 매체들로부터 상을 받았다.

이 외에 LG 슈퍼 울트라HD TV, LG 4K UHD 프로젝터, 올레드 협곡, LG 씽큐 스피커, 21대 9 모니터 등도 CES 어워드를 수상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