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예쁜 한국인 요원이 대북 협상 해야" 구설수

지령 5000호 이벤트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에서 일하는 한국계 여성에게 왜 대북협상 분야에서 일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알려지면서 구설수에 올랐다.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 요원의 출신과 성별로 차별적인 발언을 했다고 분석했다.

미 NBC뉴스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티와 아프리카를 겨냥해 거지소굴 같은 국가라고 비하해 인종차별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키스탄에 장기 억류된 가족의 석방 문제에 관해 브리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고, 그는 "뉴욕"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차 같은 질문을 하자, 그는 "맨해튼"이라고 좀 더 구체적으로 출신지를 댄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의 한 관계자는 NBC뉴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부모의 고향이 어디냐는 취지로 다시 질문한 것"이라며 "되돌아온 대답은 트럼프가 원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사람들이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자, 이 여성은 부모가 한국 출신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가 어느 민족 출신인가에 따라 그녀의 경력이 결정돼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의회 전문 매체 더힐도 '트럼프가 예쁜 한국 여성 분석가에게 북한 업무를 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이 여성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교가 아니라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라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출생지가 미국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이라고 비하하는 등 과거에도 숱한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