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 제재면제 조건부 연장

지령 5000호 이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제재면제 조치를 조건부로 연장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과 유럽 동맹국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이란 핵협정의 "끔찍한 결점들"을 수정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런 합의가 안 된다면 미국은 다신 이란 핵협정을 지키려고 제재를 면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가 언제라도 그런 합의에 도달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협정을 즉각 철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핵협정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주요 6개국 간에 체결된 것으로,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서방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말한다.

미 행정부는 90일마다 이란이 핵 협정을 준수하는지를 판단해 의회에 보고하게 돼 있다. 이는 의회가 이란에 대한 제재 면제를 연장할지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핵 협정 준수를 인증할지 말지 결정해야 하는 마감 시한이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3일 이란의 핵협정 준수를 인증하지 않았다.그러나 의회에 이란 제재 재개를 요청하지는 않는 다소 애매한 입장을 취함으로써 일단 파국은 피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이란이 핵협정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계속해왔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