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선언문 발표 임박

지령 5000호 이벤트

安-劉 강한 의지 반영키로.. 국민의당 반대파 “전대 저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공동 통합선언문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함께 '범개혁세력 통합'을 기치로 양당의 공식 통합선언 성격을 담은 입장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더이상의 '간보기'는 끝났다는 양측의 강한 입장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내달 4일로 확정된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의 결과를 장담할 수 없지만, 양당은 통합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 통합에 힘을 주겠다는 목표다. 그러나 국민의당 내 통합반대파들의 움직임 또한 만만치 않아 통합 완결까지 험난한 길이 예상된다.

■통합의지 담은 선언문 추진

바른정당 핵심관계자는 14일 본지와 통화에서 "양당 대표가 이번 통합이 단순한 통합이 아닌 개혁의지와 창당정신, 정체성이 담긴 통합이라는 것을 담은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하려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도 "정치적 지향점이나 통합 성격을 담은 정치개혁 선언문을 발표하는게 절차상으로 하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국민의당 전당대회 전에 하는게 좋을지에 대해선 가변적"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선언문 발표 추진에 양당 대표가 함께 나서는 것은 더이상 미적거릴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그동안 국민의당 내분으로 인해 통합에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던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당내 추가 이탈 조짐도 사그라들었다는 점에서 통합에 고삐를 조이지 않으면 안된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석으로 위축된 당세의 한계도 분명한 만큼 '개혁' 이미지를 발판삼아 국민의당과 통합으로 시너지 확대를 꾀한다는 목표다.

바른정당 일각에선 국민의당 전당대회 전에 전대를 열어 국민의당 통합을 지원사격하자는 적극적인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전당대회 전에 바른정당에서 전당대회를 해 통합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이다"면서도 "우리 입장에서 급하게 대응할 필요는 없지만 일단 통합선언을 하고 여론을 보면서 한단계씩 가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내분 '점입가경'

문제는 국민의당 내분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통합을 강행하고 있지만 반대파들의 저항 또한 거세지고 있다.

국민의당이 당무위원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결정을 위한 임시 전당대회 일정까지 내달 4일로 확정해 양측 진영의 대결은 더욱 첨예해질 전망이다.

찬성파는 이날 전당대회준비위원회 2차 회의를 열어 통합 추인을 위한 전대 추진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회의에서 준비위는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와 당헌당규 위반 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 정비 방안을 논의해 전대 개최를 위한 명분 확보에 주력했다.


반면 통합 반대파에선 전당대회 저지는 물론, 전대 무효 가처분 소송 제기과 함께 집단 탈당으로 가칭 '개혁신당' 창당까지 불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국민의당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보수야합당'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유성엽, 조배숙 의원 등은 10여명의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수야합 불법전대를 저지, 무산시키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민주, 평화, 개혁을 지향하는 새로운 정치세력을 총결집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