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지사 15일 한국당 복당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다.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던 남 지사는 당초 예상보다 빨리 한국당으로 복귀하면서 재선 행보를 보다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14일 파이낸셜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전 중으로 한국당 복당에 대한 입장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국지를 인용,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한국당 복당 의사를 밝혔다.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 불참을 선언했던 남 지사는 "보수와 나라의 미래를 위해, '선(先) 보수통합' 후 중도로 나아가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다. 당초 남 지사는 바른정당 탈당 뒤 당분간 무소속을 남아있다 추후 한국당으로 복귀할 계획이었으나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남 지사와 통화한 사실을 전하며 복당 시기가 다소 빨라졌다는 후문이다.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