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첫차부터~오전 9시, 오후 6시~9시까지 무료

지령 5000호 이벤트

서울 버스.지하철 요금 면제.. 평소처럼 카드 태그해야
경기.인천서 서울 출퇴근땐 서울 환승 요금만 무료

15일 첫차를 시작으로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이 무료로 운행된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16시간(0시~오후 4시) 미세먼지 '나쁨(50㎍/㎥ 초과)' △다음 날 24시간 '나쁨' 수준으로 예상될 경우 내려지는 것으로 대중교통 전면 무료정책이 포함돼 있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는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적용된다. 서울에서 타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요금이 면제된다.

다만 서울형 비상저감 조치에 경기도와 인천시는 참여하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은 서울 버스와 지하철만 무료로 탈 수 있다. 어떤 버스가 무료인지 혼란이 생길 상황에 대비해 서울시는 단말기에 교통카드를 찍으면 자동으로 요금을 부과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대중교통이 무료여도 평소처럼 교통카드나 교통카드 기능이 탑재된 신용.체크카드를 지참해 단말기에 찍고 타야 한다. 평소대로 카드를 태그하면 서울 버스.경기 버스를 몇 차례 갈아타든 자동으로 요금이 청구된다.

요금 면제는 선.후불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승객만 받을 수 있다. 1회권.정기권 이용자는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지난해 7월 1일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며, 대중교통이 무료가 되는 것도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29일에도 미세먼지가 심해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으나 30일이 토요일이라 대중교통 무료 정책은 시행되지 않았다. 대중교통 요금 감면과 공공기관 차량 2부제는 평일에만 시행한다.

서울시의 미세먼지저감 조치는 서울시민 3000여명이 함께한 미세먼지 대토론회 결과를 반영한 결과로, 서울시는 지난해 7월 '미세먼지 10대 대책'을 발표했다.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따르면 서울시는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하고 공공 시민건강 보호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취약계층 105만명에게 초미세먼지 민감군 주의보 발령 시 안전구호품(보건용 마스크)을 지급하고 맞춤형 행동매뉴얼을 제작해 보급한다.

일반인에 비해 미세먼지에 더 취약한 건강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형 초미세먼지 민감군 주의보'도 신규 도입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