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등 16개국 외교장관, 15∼16일 캐나다서 한반도 현안 논의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미일 등 16개국 외교장관들이 15~16일(현지시간) 모여 북핵 등 한반도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캐나다, 일본, 인도, 스웨덴 등 외교장관들이 모여 한반도 안보를 주제로 논의하는 '밴쿠버 그룹' 회의가 열린다.

이번 회의에선 북핵·미사일 문제의 해법이 비중 있게 논의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관은 "캐나다 외교장관 회의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반도에서의 외교적 노력을 논의하기 위한 장"이라고 말했다.

AFP 통신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돕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 대한 '해상 차단' 논의를 미국이 밴쿠버 회의에서 언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해당 회의 참석을 위해 15일 캐나다로 출국, 개회식 기조연설 등으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강 장관은 지속적인 대북 제재·압박과 함께 대화가 중요하다는 점 외에도 재개된 남북대화를 북핵 관련 대화로 연결하는 데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감 확산을 모색할 것이란 전망이다.

강 장관은 이외에도 미국, 일본 등 회의에 참석한 주요국과의 양자 외교장관회담,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 등을 개최하는 방안도 각국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회의는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 개최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는 참석하지 않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