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업무수첩 일련번호, 수요·보안관리 위한 것…검열 없다"

"사용 후 처리는 자율 판단"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5일 직원들에게 일련번호가 적힌 수첩을 나눠주고 올해 말 이를 수거해 검열 후 폐기하기로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예산으로 제작해 공적인 업무 등에 사용하기 위해 배부한 업무용 수첩에 대한 수요관리를 위해 일련번호를 제작부수만큼 부여했다"면서도 "올해 말 이를 모두 수거해 검열 후 폐기한다는 계획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업무용 수첩 사용은 보안관리 규정에 부합하도록 사용하고 사용 후 처리는 자율적으로 판단해 관리하도록 사용지침을 공지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 관계자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첩이 낭비되는 문제점을 개선하고 보안규정에 적합하게 사용하자는 방침이었다"면서 "청와대 직원은 주요 국가기밀을 다루는 회의에 참석하거나 배석한다. 수첩의 분실 또는 유출이 불러올 피해가 있어 이 부분을 관리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