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 개발

관련종목▶

KT가 인공지능 기반의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인 '뉴로플로우'를 개발했다. KT 융합기술원 직원들이 17일 연구소에서 인공지능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 '뉴로플로우'를 테스트하고 있다.
KT가 네트워크 운용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다.

KT는 AI 기반의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인 '뉴로플로우'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뉴로플로우'는 유무선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으로부터 수집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반복적인 딥러닝으로 네트워크 운용 의사결정을 돕는 세계 최초의 AI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이다.

그동안 롱텀에볼루션(LTE) 장애 예측 시스템 등 일부 네트워크 구간에 AI가 적용된 사례는 있지만 유선, 무선, 사물인터넷(IoT) 등 어떤 네트워크의 데이터라도 모두 분석되는 AI 플랫폼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KT는 '뉴로플로우'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애 근본원인 분석, 장애 예측, 네트워크 설계 등 네트워크 운용을 단계적으로 지능화 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0년까지 AI 네트워크 관제센터를 구축해 AI 기반의 안정적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뉴로플로우'를 통해 네트워크 운용이 지능화되면 KT는 고객에게 더 신속한 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전홍범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뉴로플로우 개발 성공을 발판 삼아 AI 기반의 네트워크 운용관리 분야를 혁신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을 주도할 AI 기술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