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알제이, 국가기술표준원 ‘사이즈코리아’ 시범사업 업체로 공식 선정

17일 열린 사이즈코리아 정보활용 시범사업 협약식에서 에프알제이 성창식 대표(왼쪽)와 강병구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노마드 데님 브랜드 에프알제이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운영하는 ‘사이즈코리아’의 정보 활용 시범사업 업체로 선정돼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에프알제이는 17일 서울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열린 ‘사이즈코리아 정보활용 시범사업 협약식’에서 한국인의 인체표준 정보 조사 사업인 사이즈코리아의 데이터와 로고를 활용할 수 있는 공식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성창식 에프알제이 대표, 강병구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 김숙래 화학서비스표준과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시범사업 업체로 함께 선정된 4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에프알제이는 앞으로 사이즈코리아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기반으로 소비자 만족을 위한 각양각색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내국인 체형에 최적화된 제품을 출시하고, 소비자들이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더욱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사이즈코리아 로고를 부착하는 등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제품 양산에 힘쓸 계획이다.

에프알제이 허준 마케팅 팀장은 “많은 패션 기업들 중에서도 에프알제이가 사이즈코리아의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업체로 선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공신력 있는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업체로 인정 받게 된 만큼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이즈코리아 정보 활용 시범사업 참여 업체로는 에프알제이를 포함해 총 5개 업체가 선정됐으며, 18일부터 사이즈코리아와 협업해 적극 활동할 예정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