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쉬, SNS통한 소비자 소통 강화 나선다

글로벌 전동공구 기업 보쉬 전동공구 사업부가 소비자 소통을 강화한다.

보쉬 전동공구 사업부는 모바일 서비스 확대를 위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계정을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보쉬가 SNS를 통한 소비자 접촉 확대에 나선 것은 최근 공구산업의 기업-소비자가 거래(B2C) 시장이 커진데 따른 것이다. 특히 DIY 트렌드로 가구, 인테리어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B2C 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보쉬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전동공구, 측정공구, 액세서리 등 보쉬 전동공구의 제품 정보를 제공한다. 오는 2월부터는 플러스친구 1 대 1 채팅 서비스를 통해 보쉬 전동공구 관련 상담이나 문의도 받을 예정이다.

보쉬 전동공구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모바일로 소통하는 창구를 구축하기 위해 플러스친구를 오픈하게 됐다"면서 "신속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경험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쉬 전동공구 사업부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계정 오픈에 발맞춰 모바일 상품권 증정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며 이벤트 기간 중 보쉬 전동공구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추가한 응모자 중 300명을 추첨해 상품권을 증정한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