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도르미’, 마라톤 8354㎞ 뛰어 모은 성금 기탁

1km 뛸 때마다 200원 적립…9년째 나눔 활동 실천


[제주=좌승훈기자] 제주도청 마라톤 동호회인 ‘도르미(회장 김창윤)’가 9년째 소외된 이웃을 대상으로 나눔활동을 펴고 있다.

‘도르미’는 24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사랑 성금 167만710원을 기탁했다.

이날 성금은 ‘도르미’ 회원들이 도·내외 각종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면서 자신이 뛴 거리 1㎞당 200원씩 모아 마련했다.

거리로 환산하면 총 8354㎞로, 이는 제주 일주도로(180㎞)를 46.4바퀴를 달려서 모금한 금액이다.

‘도르미’는 달리는 사람이라는 뜻하는 제주어다.
김창윤 회장은 “단순히 달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도움이 필요한 도민들에게 사랑을 나눠주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사랑의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도르미 회원 모두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랑 나눔 행사는 2009년부터 9년 간 이어온 사업으로 매년 모금한 성금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있다. 2017년까지 모금해 기탁한 성금은 1133만8574원이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