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민주, 혁신하지 않으면 선거 엄살이 비명될 것"

김민석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김민석 원장은 6일 지방선거 전망과 관련해 "우리가 혁신하지 않고 자정노력을 게을리하는 순간 우리의 엄살은 비명이 될 것"이라며 당의 혁신을 당부했다.

김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당발전혁신안 토론회에서 "제가 지방선거를 바라보면서 '9+알파'가 목표라고 하자 엄살이라고 했는데 우리는 결코 질 수 없는 선거를 많이 져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당에 대해선 "현 제1야당의 지도력이 히틀러식 막가파 정치라면 안철수 대표의 새 정치는 이미 썩은 정치가 됐다"면서 "히틀러식 막가파 정치와 썩은 정치는 결국은 연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통합반대파가 탈당한 국민의당에 대해선 "김대중 비자금 조작이라는 정치적인 패악이자 패륜적인 거짓이 문제가 돼 당원권이 정지했던 박주원 전 최고위원을 미래당을 만드는 첫 발걸음으로 사면했다"면서 "그 당에 무슨 미래가 있겠느냐"고 했다.

아울러 "이번에 엄중하게 온 국민이 보는 앞에서 약속되었던 6월 개헌이 약속대로 되지 않으면 적폐의 부활을 바라는 그 세력들은 결국은 대통령을 흔들고 정부를 흔들 것"이라면서 "그들은 반드시 대통령을 탄핵하자고 나올 것이고 국민이 만든 촛불 혁명 자체를 뒤집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