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 2022년까지 80만개 늘린다

제2차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종합계획 발표
양적 확대→'양질의 일자리 제공' 패러다임 전환 
전문 직업교육 프로그램 개발...고용 기업엔 혜택도 

정부가 노인의 역량을 체계적으로 분석, 적합한 일자리 제공 기반을 마련하고 전문적인 직업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 ·확대한다. 민간 노인 일자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인 생산품 품질 관리 체계 및 브랜드화하고 노인을 전략 직종에 채용한 기업에는 정책적 지원도 강화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노인 일자리를 80만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9일 사회보장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2022 제2차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종합계획'(앙코르 라이프 플랜)을 발표했다.

제1차 종합계획(2013~2017년)이 노인 일자리의 양적 확대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제2차 계획은 참여자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 제공'으로 정책 패러다임 전환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베이비부머 등 노인의 특성과 욕구가 변화하고 있고,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따른 성장동력 약화에 대비하기 위해 노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일자리 참여를 확대할 필요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2차 계획 비전은 '보람 있는 일, 활기찬 노후, 행복한 사회'로 정하고 4개 분야, 19개 과제 추진한다.

참여자 역량이 강화된다. 노인들의 역량과 직무를 평가하고 개인별 활동 계획서에 기초해 적합 일자리에 연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의 단순 소양 중심의 노인일자리 교육에서 벗어나 사이버대학, 직업전문대학 등과 협력해 노인 대상 전문적인 직업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확대할 예정이다.

참여자에 대한 보호도 강화한다. 참여노인과 일자리 수요처간의 갈등을 막기 위해 작업장/일자리 수요처 행동 강령을 마련하고, 참여 노인의 안전사고 보상 강화를 위해 실버보험 도입을 검토한다.

역량에 맞는 일자리를 발굴을 위한 매칭서비스 제공 기반(인프라)을 구축한다. 노인일자리 참여자를 활용해 지역 내 일자리를 발굴하고 노인복지관 및 시니어클럽을 매칭플러스센터로 지정해 취업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우수 노인생상품을 공동 브랜드화하고 노인 생산품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해 민간 노인일자리가 성장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앞으로 노인을 전략 직종에 채용하거나, 장기 채용한 기업에 대해 지원을 강화한다. 양질의 일자리에 노인을 다수 고용한 기업에는 사회보험료, 홍보, 환경개선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의 사회공헌 자금이 노인일자리 사업단 지원에 활용되도록 유도하는 등 민관 협력도 강화한다.

사회공헌 일자리 기회도 확대한다. 베이비부머, 전문직 은퇴자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해 치매공공후견인 등 사회적 공공서비스를 보완하는 일자리를 추진한다.

복지부 임인택 노인정책관은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일할 능력과 의사가 있는 어르신이 더 오랫동안 사회에서 활동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계획이노인의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가 확대·제공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