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의원 반발에 洪 "난 이 당의 정치 대선배, 당 위해 헌신하라"


당내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의 연석회의 개최 요구로 당내 갈등이 표면화되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난 이 당의 정치 대선배"라며 중진들의 요청을 일축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중진이라고 하는 4선 의원들 중에는 내가 17대 총선 공천 심사를 하면서 정치 신인으로 영입한 사람들이 상당수 있을 정도"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날 한국당 4선 이상 중진 의원 12명은 홍 대표에게 "제1야당인 한국당 조차 보수적통정당으로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며 그동안 중단됐던 최고중진 연석회의 개최를 요청한 바 있다.

홍 대표는 "나는 1996년 1월 26일 이 당에 입당해 그 해 4.11 총선에서 국회의원이 된 이래 국회의원 4선, 도지사 재선을 포함해 6선을 했고 오로지 당과 나라를 위해 일해왔다"며 "지금 이 당에는 서청원 선배를 빼고는 나와 김무성의원이 최고참 정치 선배"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나는 이 당에 23년간 있으면서 이 당이 위기에 처할 때는 언제나 몸사리지 않고 상대방과 전쟁에 선두에 서서 전투를 했다"며 "그 이유만으로도 나는 적어도 당원들로부터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연석회의 개최를 요구한 중진들을 향해 홍 대표는 이어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내가 중앙정치를 떠나 지난 4년4개월 경남지사로 내려가 있는 동안 한국 보수 정당을 이렇게 까지 망가지게 한 데 누구의 책임이 큰가"라며 "친박 정권하에서 여러분들은 어떤 역할을 했나"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는 "별다른 역할없이 선수만 채우지는 않았는지 당을 위해 나는 그동안 무엇을 했는지 단 한번이라도 되돌아 본 일이 있나"라며 "대여투쟁에는 보복이 두려워 나서지 못하고 안전한 당내 총질에만 아르바이트 하듯이 하는 것이 야당 정치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더 이상 당내 문제는 없다"며 "좌파 정권 폭주를 막는데 당력을 쏟아야 한다.
각자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당을 위해 헌신 하라"라고 촉구했다.

홍 대표의 이같은 지적에 중진의원들은 일단 상황 추이를 살펴본 뒤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맞대응에 나서기 보다 홍 대표의 입장과 당내 여론을 좀더 살펴보는 것이 낫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