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 외인자금 유입으로 전환...52.5억불 규모

자료 : 한국은행
연초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유입으로 전환됐다.

원·달러 환율 지난달 하락세를 보였으며 변동성은 확대됐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 국내증권투자금은 52억2000만달러다. 지난해 12월 24억9000만달러 유출에서 유입으로 전환된 것이다.

특히 양호한 기업실적에 대한 기대 로 유입이 컸다. 지난달 주식은 30억4000만달러였다. 채권의 경우 공공자금 중심으로 21억8000만달러가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주식은 작년 5월(36억4000만달러), 채권은 7월(24억5000만달러) 이래 가장 많다.

원·달러 환율은 미 달러화 약세 등으로 하락했다.

작년 12월 평균 1070.5원에서 지난달에 1067.9원까지 내려갔다. 2월에는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강화하며 상승, 7일 기준 1086.6원이다.

환율 변동성은 확대됐다.

전일대비 변동폭이 3.8원으로 1.5원 커졌다. 변동률은 0.21%에서 0.36%로 상승했다.

1월 중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5년 만기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부도 위험을 의미)은 평균 46bp(1bp=0.01%포인트)로 전월보다 9bp 떨어졌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