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정’에 날 세운 김방훈 위원장 “끝까지 완주”

9일 도지사 선거 출마 기자회견 “도정, 정치인에 맡겨선 안돼”
행정체제 개편․쓰레기 요일별 배출 폐지․내국인 카지노 검토
원희룡 지사, 복당 가능성 견제…일찌감치 선거 행보 본격화


[제주=좌승훈기자]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3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제주도내에서 원내 정당 가운데 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은 김 위원장이 처음이다.

현재 무소속 출마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원희룡 지사의 복당 가능성에 대해 일찌감치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제1 야당이자 보수의 본가인 자유한국당 예비 후보로서 입지를 확고히 다진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출마 선언문을 통해 “오랜 공직생활을 하며 도시건설분야, 일반행정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으며, 현재 제주도가 처해 있는 상황을 누구보다도 잘 풀어나갈 자신이 있다”며 “6월 치러지는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할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심공약으로 행정구역 개편,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폐지, 일자리 2만개 창출, 새로운 복지수요 대비 등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원희룡 도정에 대해 날을 세웠다. “개발정책 혼선, 신뢰를 잃어버린 외국인투자 정책, 주민 반발에 부딪친 쓰레기 정책, 불편만 가중시키고 있는 교통정책, 부동산 폭등 등 도민들이 원성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는 행정을 정치적으로 접근했기 때문이며, 더 이상 제주도를 정치인에게 맡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도지사는 여론의 등뒤에 숨어 비겁하게 결정을 미뤄선 안 된다"며 “이해단체, 이해관계자, 시민단체, 여론, 지역주민, 당사자들의 얘기를 귀담아 듣겠지만 이에 무조건 영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전 도정에서 인허가를 받은 외국인 투자사업을 인정하지 않아 제주도의 국제적인 신뢰는 바닥”이라며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법에도 없는 자본검증을 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고 카지노 신규 먼허를 주겠다고 유치한 기업에 카지노 영업장 이전조차 확신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내국인 카지노 허가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부작용은 준비를 철저히 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힘든 여정과 과정이 괴롭지만 결과는 보석처럼 빛이 날것"이라며 "누구나 살고 싶은 제주도를 만들기 위해 오는 6월13일 배수의 진을 치고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약속을 이 자리에서 확실하게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제주시 한림읍 출신이며, 1973년 공직에 첫발을 들여 놓은 후 제주도 도시건설본부장, 자치행정국장, 제주시장, 제주도 기획관리실장과 민선 6기 원희룡 도정 제2대 정무부지사(2015년 12월~2017년 6월)을 지냈다. 김 위원장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 등록 첫 날인 오는 13일 예비후보로 등록할 계획이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