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작년 순이익 2644억원

JB금융그룹은 작년 264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대비 31% 증가한 실적으로 두 자릿수의 높은 증가율을 이어나갔다.

4·4분기 희망퇴직 및 부실채권 상매각 등 계절적 요인을 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대출 성장으로 인한 수익 증가 및 자산건전성 개선 추세가 유지되면서 이익규모가 크게 확대됐다고 JB금융은 설명했다.

자회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의 경우 2017년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41.2%, 29.9%증가한 802억원, 1342억원을 기록했다. 비은행계열사인 JB 우리캐피탈 또한 712억원을 달성해 지난해에 이어 700억원대의 안정적인 이익규모를 달성했다.

2017년도 그룹 실적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그룹 계열사들의 안정적인 대출성장 및 자산의 질적 개선에 따른 수익기반이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주요 계열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이자수익자산 확대와 NIM(순이자마진) 상승으로 이자이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부실자산에 대한 정리가 마무리되면서 대손비용률이 하향 안정화되는 등 자산건전성이 한층 제고됐다.
그룹 연간 NIM은 전년 대비 0.07%포인트 상승한 2.46%를 기록했고, 경영효율성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은 55.10%로 지속적으로 개선된 모습이다. 건전성지표인 그룹 연체비율과 고정이하여신비율은 각각 전년대비 0.17%포인트, 0.20%포인트 개선된 0.87%과 0.96%를 기록했다.

JB금융지주 관계자는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에 대응한 선제적인 리스크관리와 적극적인 비용절감 정책 그리고 효과적인 자산포트폴리오 조정 전략으로 그룹의 안정적인 수익구조 기반을 구축할 수 있었다"면서 "진행중인 규제 및 제도 변화에 대한 대응에도 만전을 기하면서 시대의 흐름에 부응한 디지털 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